사나포차
배달의여왕
짬장소부속식당
마파치킨
엉클장분식
칠육곱창
막리단길
육초참치
찜삼이
이름
연락처
> 회사소개 >  유익한 창업칼럼
제목
프랜차이즈 창업 3가지 전략적 접근방법
작성자
김갑용
조회 1388 작성일 2020-12-12
 

프랜차이즈는 초보 창업자에게 유리한 창업의 한 형태임에는 틀림이 없다. 문제는 창업자들이 프랜차이즈로 창업을 할 경우 어떤 브랜드를 선택하느냐가 문제다. 창업자 나름대로의 기준에 따라 선택을 하겠지만 다음과 같은 3가지 전략적 접근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첫째, 이름값을 하는 브랜드

이른바 유명세가 붙은 브랜드 즉, 가맹점 수가 많은 브랜드나 기업형 프랜차이즈 시스템으로 운영하고 있는 브랜드가 여기 속한다. 이런 브랜드는 주로 창업에 대한 준비가 부족하거나 비교적 손쉽게 창업과 운영을 생각하고 있는 창업자들이 선호한다.

쉽게 생각하면 호텔에 숙박을 하는 경우와 같다고 보면 된다. 쾌적한 환경과 안정성 그외 여러 가지 측면에서 장점이 많다. 그러나 비용이 비싸다. 그리고 호텔의 정해진 규칙과 룰을 준수해야 한다는 부분에서 제한적이지만 통제를 요구한다. 다음날 아침 왠지 숙박비용에 대한 미련이 남는다.

프랜차이즈 창업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본부가 정해놓은 틀에서 모든 것이 이뤄진다. 창업자는 운신의 폭이 극히 제한 적이다. 지불하는 대가도 만만치 않다. 이는 본부가 제공하는 서비스나 시스템 노하우의 대가보다는 창업자가 가지고 있는 막연한 두려움의 보상을 스스로 지불하는 셈이다. 동시에 유명한 브랜드로 창업을 했으니 이제 쉽게 돈을 벌수 있겠구나 하는 막연한 기대감도 주의해야 할 부분이며, 본사와의 의견 충돌 시 대부분 가맹점사업자가 피해를 본다는 사실도 기억해 두어야 한다.

둘째, 이름만 요란한 브랜드

창업자들이 가장 경계해야 할 브랜드다. 이런 브랜드들은 주로 대외적인 홍보나 광고를 통해 창업자들을 현혹시킨다. 단기에 가맹점 개설을 많이 하고 사후 관리 부재로 단기간에 폐점이 많은 경우다. 이런 브랜드는 주로 프랜차이즈 시스템 본질보다는 빨리 돈을 벌기 위한 생각이 강한 경우라 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는 창업자들이 관심을 갖는 브랜드 유형이다.

실속 보다는 겉모양에 치중하는 브랜드가 여기에 속한다. 이런 브랜드들은 가맹점 모집광고에 주력하거나 기존 가맹점의 불만이 많은 경우 협력업체의 평이 나쁜 속성을 가지고 있다. 이름 있는 브랜드로 하기에는 비용이 부족하거나 본부의 까다로운 통제를 기피하면서 자신의 위신을 중시하는 창업자가 선택할 확률이 높다.

이런 브랜드로 창업할 경우 본사와의 관계를 가능하면 까다롭게 가져가는 것이 유리하다. 그리고 창업과 동시에 장기 운영전략을 스스로 모색해야 한다. 그리고 브랜드 컨셉에 가장 적합한 입지 선정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요소라 할 수 있다. 막연한 본사의 지원이나 기대는 하지 않는 것이 생존에 유리하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숙박업소에 비유하면 비지니스 호텔 급이다. 비용도 저렴하고 겉모양도 화려하지만 내부 시설은 2% 부족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다음날 아침 뭔가 개운치 않다.

셋째, 소문나지 않는 실속 브랜드

이런 브랜드는 생각보다 많다. 그러나 홍보를 하지 않기 때문에 게으른 창업자들은 찾기 어렵다. 대부분 점포 운영을 통해 철저한 소비자들의 검증을 거친 경우가 많다. 창업비용도 저렴하고 본사의 태도도 유연하다. 그러나 본사의 시스템은 세련되지 못하다. 그리고 지원도 허술하다. 하지만 아이템 자체는 경쟁력이 있다.

창업비용도 저렴하고 모양보다 실속 중심으로 창업을 하려는 창업자 중에서 확실한 자기 아이템을 정한 이들이 관심을 갖는 브랜드다. 현재의 상황보다는 성장성이 많은 것이 장점이기 때문에 이 부분을 보는 혜안이 필요하다. 착실하고 성실하게 창업 준비를 해야 선택이 가능하다. 마치 이름 모를 여행지에서 발이 아프도록 찾아 헤매다 어렵게 맘에 드는 민박집에서 하루를 묵는 것과 같다. 숙면으로 다음날 아침이 한결 개운한 기분이 드는 경우다.

프랜차이즈 본부에서는 제각기 생각하는바 대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그것을 탓 할일은 아니다. 문제는 예비 창업자들이 어떤 브랜드를 선택하느냐 하는 것이다. 어느 것이 좋고 나쁘다는 것이 아니라 각각 장단점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창업자는 전략적인 마인드로 접근을 해야 한다는 것을 말하고 싶을 뿐이다.

김갑용·이타창업연구소 (www.itabiz.net) 소장


 
 

이전글 성공창업인생을 위한 7가지 자기역량 강화법
다음글 아이템선정과 점포선정 어떤 것 먼저 할까?